영업이익 (Operating profit, EBIT)

영업이익(Operating profit, EBIT)의 정의

영업이익(Operating profit)은 기업의 핵심 영업활동으로부터 발생한 수익을 의미합니다. 재무활동으로 인한 이자비용은 포함되지 않으며, 투자활동으로 취득한 금융수익 또는 지분법이익, 법인세비용 등을 포함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영업이익은 Earnings Before Interest and Taxes (EBIT)와 혼용되어 사용됩니다.

핵심요약
  • 차입금을 상환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함.
  • 기업, 프로젝트, 개인, 정부의 부채 상환능력을 판단하는데 사용됨.
  • DSCR이 어떻게 계산되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함.
  • 전방산업과 거시경제에도 영향을 받음.(좋은 상황일수록 낮은 DSCR수치가 용인되는 경향이 있어요.)

영업이익 (Operating Profit)의 계산법

영업이익(Operating profit, EBIT) = 매출액 (Revenue) – 영업으로부터 발생한 비용 (= 매출원가 (COGS) + 판매관리비 (SG&A))

EBIT의 정의는 Earnings Before Interest and Tax 즉, 이자 및 세금 전 이익 입니다. EBIT은 영업이익과 혼용되어 사용하지만 계산된 수치가 항상 동일하지 않습니다. 해외기업의 공시자료에는 간혹 EBIT에 영업외수익 및 비용을 포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영업외이익과 영업외비용을 제거/조정하여 계산해야 합니다.​

영업이익(Operating profit)이 왜 기업의 영업활동 지표로 사용되나요?

영업이익은 기업의 핵심 영업활동에서 발생한 수익과 비용만 고려하여 계산된 수치므로, 영업활동을 측정하기 위한 가장 간단하면서도 강력한 수익지표입니다. 해당 비용에는 기업의 영업활동을 영속하기 위한 모든비용이 포함되므로, 유형자산투자(Capex)로부터 발생한 감가상각비(D&A)도 포함됩니다. 또한 영업이익은 기업의 핵심 영업활동과 관련이 없는 수익과 비용을 포함하지 않기 때문에 영업활동의 지표로도 사용되는데요. 영업외 수익과 영업외 비용의 예시는 아래와 같습니다.

영업외수익

  • 당좌예금 (checking account), 금융시장 계정 (money market account)을 통해 취득한 이자
  • 부동산 및 생산 장비를 매각해서 얻은 수익
  • 투자한 회사로부터 발생하는 투자소득 등
영업외비용
  • 차입금의 원금+이자(원리금) 상환
  • 부동산이나 생산장비의 자산매각으로 인한 손실
  • 투자한 회사로부터 발생하는 투자손실 등

영업이익(Operating profit)이 높을수록 좋나요?

네. 영업이익은 높을수록 좋습니다. 영업이익이 늘어나는 기업은 경영진이 핵심 영업활동으로부터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업가치 평가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냅니다. 하지만 더욱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영업이익률(Operating profit margin), 투하자본수익률(ROIC) 등의 지표와 함께 분석되어야 합니다. 극단적인 예시로 매출액은 매년 100억원 증가하기 위해서 매년 1,000억원씩 투자하고 있는데 영업이익은 매년 1억원만 오르면 기업 경영에 문제가 있다고 추정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영업이익이 증가하는 것은 좋은 소식이나 그 원인을 파악하여 더 심도있는 평가를 해야 합니다.

영업이익의 매출총이익(Gross profit)과 당기순이익(Net income)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영업이익 vs. 매출총이익

매출총이익은 제품과 서비스의 생산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비용(COGS)만 반영한 수익지표입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핵심 사업 운영에서 발생하는 판관비(SG&A)까지 모든 비용을 포함하므로, 영업 수익성을 평가하기에 더 적절한 지표입니다.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의 비교분석을 통해서, 기업의 영업활동으로부터 발생하는 간접비용의 영향을 분석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판관비의 감축 가능성 등을 평가하여, 비용절감을 통한 영업이익 확대에 대한 가능성을 시나리오 분석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영업레버리지 분석을 통해서 기업의 영업활동에 대한 인사이트를 도출할 수 있습니다.

​​영업이익 vs. 당기순이익

당기순이익에는 기업의 영업활동 뿐만 아니라, 재무활동 및 투자활동의 결과도 일부 포함하는데요. 금융수익/비용, 법인세 등 기업의 핵심영업과 관련이 없는 비용들도 포함이 되며, 기타 일회성 수익과 항목들도 포함되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변동성이 높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당기순이익의 효용성이 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영업이익은 기업 자체의 영업활동으로 기업에게 귀속되는 수익을 대변하는 지표인 반면, 당기순이익은 주주들에게 귀속되는 수익을 나타냅니다. 투자자의 관점에서는 영업이익 뿐만 아니라 당기순이익 까지 분석하여 상호보완적인 평가지표로서 투자의 매력에 대하여 판단해야 합니다. (또한, 당기순이익의 일회성 이슈도 조정(Normalization)을 통해서를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기업의 부채비율이 높은 경우에, 영업이익만 고려할 경우 기업이 흑자를 기록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재무상황이 반영된 막대한 이자비용을 고려할 경우, 기업의 흑자 상태가 주우의 수익성을 보장하지는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기업의 영업이익은 적자이나, 기존에 투자하고 현재는 건전하고 일관적인 당기순이익을 창출하는 기업으로부터 지분법이익 및 배당수익을 기록하여 당기순이익이 흑자인 기업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영업이익에서 이자비용과 법인세를 고려하지 않는데, 이 비용들은 중요하지 않은 수치인가요?

영업이익과 이자비용

영업이익은 기업의 재무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기업 그 자체의 가치를 분석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영업이익의 정의와 목적상 이자비용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지, 이자비용은 여러 이해관계자에게 중요한 분석요소 입니다. 투자자와 채권자는 자본을 투자(대여)할 때 이자비용과 재무구조도 반드시 파악해야 됩니다. 채권자는 자금대여 전 기업의 이자상비율(Interest coverage ratio)을 평가할 때 이자비용을 고려할 것이고, 투자자는 당기순이익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이자비용을 고려할 것입니다. 또한 경영진도 재무구조와 금리환경에 따라 상환의무가 변동될 수 있으므로 이자비용에 신경쓸 것입니다.

​영업이익과 법인세비용

영업이익은 세금상황이나 세율이 다른 여러 회사의 수익을 비교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영업이익은 일시적인 세금 감면이나 법인세 인하로 인해 순이익이 잠깐 늘어났을 수 있기 때문에 세금효과를 제외한 회사의 영업이익을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개념의 이해를 돕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