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지수(Misery index)

고통지수는 생활비의 증가와 실업의 위험으로 인해 일상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경제적 고통의 정도를 측정한 지수입니다. 고통지수는 물가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계산합니다.

실업(Unemployment)과 인플레이션(Inflation)은 모두 경제적 웰빙(Economic well-being)에 해롭습니다. 이에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의 합으로 계산되는 고통지수는 경제 건전성(Economic health)을 나타내는 지표로 사용됩니다. 고통지수는 1970년대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의 발생과 높은 인플레이션 및 실업이 동시에 발생하면서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핵심요약
  • 고통지수(misery index)는 아서 오쿤(Arthur Okun)이 개발하였습니다. 고통지수를 사용하여 미국의 경제 상황을 간단히 설명하였습니다. 고통지수는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을 더하여 구합니다.
  • 고통지수가 높을수록 일반 시민들이 느끼는 경제적 고통은 더 큽니다
  • 최근에는 은행 대출 금리와 같은 다른 경제 지표를 포함하여 고통지수를 계산합니다.
  • 고통지수는 편리하지만 항상 정확한 척도는 아닙니다. 고통지수로 경제적 어려움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없는 상황들도 있습니다.
  • 최근에는 기존의 고통지수를 수정하여 국가 경제의 전반적인 건전성을 판단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고통지수에 대한 이해

고통지수는 인플레이션율과 실업률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소비자 물가의 상승으로 인해 화폐가 구매력을 상실하는 비율을 나타냅니다. 미국은 전체 생산가능 인구에서 구직 활동을 하고 있는 성인의 수로 실업률을 측정합니다. 대부분의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은 역의 관계가 있습니다. 즉, 실업률이 낮아(높아)지면 물가가 상승(하락)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경제학자들은 일반적으로 “완전 고용(Full employment)”상태의 실업률을 4~5%로 간주하고, 연준(Federal Reserve, Fed)은 물가상승률을 2%로 관리합니다. 따라서 일반적인 고통지수의 범위는 6%~7% 범위입니다.

고통지수의 역사

고통지수는 경제학자 아서 오쿤(Arthur Okun)이 국가의 연간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의 단순한 합하여 처음으로 사용했습니다. 그는 경제의 건강 상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간단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이를 개발했습니다. 지수가 높을수록, 일반 시민들이 느끼는 고통은 더 커집니다.

1970년대, 닉슨(Richard Nixon) 대통령이 금본위 제도를 폐지하고, 미국은 몇 년 동안 물가 상승과 실업률의 증가를 동시에 경험했습니다. 미국 국민들은 경기 불황속에서 실업의 어려움과 달러 가치의 급격한 하락으로 인한 생활비의 증가로 경제적 고통을 겪었습니다.

이 현상은 필립스 곡선(Phillips Curve)에 기반한 당시 지배적인 거시 경제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경제학자들은 오쿤의 고통지수와 같은 대안을 통해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당시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은 상충관계가 있어 동시에 상승할 수 없다고 믿었기 때문에 이들에게 고통지수는 참신하게 느껴졌습니다.

1976년 대선기간에 지미 카터(Jimmy Carter) 후보는 상대 후보자인 제럴드 포드(Gerald Ford)를 비판하기 위해 오쿤의 고통지수를 사용했습니다. 포드 행정부의 임기가 끝날 무렵 고통 지수가 12.7%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이는 카터가 비판하기 좋은 부분이었습니다. 1980년 대선 기간 동안 로널드 레이건(Ronald Reagon)는 카터의 임기동안 고통지수가 증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고통지수의 한계

경제 침체를 간단히 표현할 수 있는 측정 도구이지만, 고통지수가 경제의 건전성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고통지수의 기본적인 요소인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율은 간과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실업률은 적극적으로 구직 활동을 하는 실업자만 계산합니다. 따라서 구직의사를 단념한 사람들을 고려하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낮은 인플레이션은 예상치 못한 경제 침체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은 경제 침체의 징후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플레이션이 지나치게 낮거나 디플레이션이 발생하는 경우 고통지수는 매우 낮게 계산됩니다.

또한, 고통지수에서는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의 영향력을 똑같이 취급합니다. 그러나 1%의 실업률 증가는 1%의 인플레이션 증가보다 더 큰 고통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고통지수에 대한 비판

오쿤의 고통지수는 경제학자들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고통지수에 경제 성장률 데이터가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 지표가 경제 성과를 나타내는 좋은 지표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주장은 고통지수를 경제 성과의 측정 수단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고통 지수는 경제 성과를 측정하는 것이 아닌 일반 국민들이 느끼는 경제적 고통 수준을 나타내기 위한 것입니다.

만약 국민들이 느끼는 경제적 고통의 상당 부분이 미래의 경제 전망으로 인한 것이라면, 고통지수는 현재의 실업률과 인플레이션만을 살펴봄으로써 미래에 대한 기대와 불확실성을 과소평가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실업률은 일반적으로 경기침체 초기 보다 경기침체가 끝난 후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후행지표로 사용됩니다.

대안정기(Great Moderation)기간 동안, 세계적으로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율은 모두 낮았습니다. 당시 고통지수는 잘 사용되지 않았습니다. 즉, 경기 침체기에만 고통지수가 사용되었습니다. 이는 사람들이 경제가 나쁜 상황에 더 관심을 갖기 때문에, 경기가 안정적인 상황에서는 고통지수를 측정할 동기가 없기 때문입니다.

고통지수의 개정

고통지수는 여러 번 개정되었습니다. 처음으로 고통지수를 수정한 사람은 하버드 경제학자 로버트 바로(Robert Barro)입니다. 1999년 바로는 2차 세계 대전 이후 대통령을 평가하기 위해 소비자 대출 금리와 실질 GDP 성장률과 잠재적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간의 격차를 더하는 바로 고통지수(Barro misery index)를 만들었습니다.

2011년 존스 홉킨스(Johns Hopkins)의 경제학자 스티브 행크(Steve Hanke)는 바로의 고통지수를 수정하고 국가간 지수를 계산하여 적용 범위를 넓혔습니다. 행크의 연간 고통지수(Hanke’s annual misery index)는 실업률, 인플레이션, 은행 대출 금리를 더하고 1인당 실질 GDP 변화를 뺀 수치입니다.

행크는 관련 데이터를 적시에 보고하는 국가를 대상으로 매년 전 세계 국가들의 고통지수 순위를 발표합니다. 2020년, 156개국의 고통지수가 발표되었습니다. 가이아나(Guyana)는 세계에서 가장 고통지수가 낮은 국가로, 베네수엘라(Venezuela)는 세계에서 고통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로 선정되었습니다.

최근에는 고통지수의 개념이 자산군에서도 적용됩니다. 예를 들어 Fundstrat Advisors의 공동 설립자인 톰리(Tom Lee)는 비트코인(Bitcoin) 투자자의 평균적인 고통을 측정하기 위해 비트코인 고통지수(BMI)를 만들었습니다. 이 지수는 총 거래에 대한 거래 성공 비율을 계산하고 이를 암호화폐의 전체 변동성다과 합하여 구합니다. 이 지수는 27.5 미만일 때 “고통스러운 상태”로 해석됩니다.

블룸버그 고통지수(Bloomberg misery index)도 기존의 고통지수를 수정한 지수입니다. 2020년에는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이 높은 국가인 아르헨티나(Argentina), 남아프리카공화국(South Africa), 베네수엘라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에 태국(Thailand), 싱가포르(Singapore), 일본(Japan)은 블룸버그 고통지수가 낮은 국가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러나 낮은 인플레이션과 낮은 실업률은 수요가 낮은 상황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일본은 지난 20년 동안 스태그플레이션을 겪으면서 수요가 지속적으로 낮은 대표적인 국가입니다.

다양한 대통령 임기 기간의 고통지수

비록 고통지수는 1970년대에 처음 대중화되었지만, 다른 대통령들의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을 비교함으로써 경제 상황을 평가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기록상 가장 고통지수가 높은 기간은 대공황(Great Depression)입니다. 프랭클린 루즈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 집권 첫 해에 고통지수는 25.7%이었습니다. 이후 고통지수는 1944년까지 3.5%로 떨어졌는데, 이는 2차 세계대전으로 인한 완전 고용 때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1969년부터 1974년까지 재임한 리차드 닉슨(Richard Nixon)과 1977년부터 1981년까지 재임한 지미 카터(Jimmy Carter)의 경우, 전후 기간의 고통지수와 비슷한 수준의 고통지수를 기록했습니다. 닉슨 대통령의 임기기간에는 20%, 카터 대통령의 임기기간에는 22%였습니다. 고통지수는 로널드 레이건(Ronald Reagan)이 대통령이 되면서 급격히 떨어졌고, 부시(Bush)와 클린턴(Clinton) 대통령 기간 동안 계속 하향세를 보였습니다.

조지 W. 부시(George W. Bush)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대공황이 지속되어 고통지수가 다시 상승하였고, 오바마(Obama) 대통령 재임 시절 12.7%로 최고치를 달성했습니다. 이 지수는 2015년까지 최저치인 5.06%로 하락했습니다. 이후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 임기(2016-2020년) 동안 낮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COVID-19 Pandemic)으로 실업률이 급격히 높아져 고통지수가 15%까지 상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