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비상환비율(Fixed Charge Coverage Ratio, FCCR)

고정비상환비율은 부채 지급, 이자 비용, 장비 리스 비용과 같은 고정비를 감당할 수 있는지 측정하는 지표입니다.

핵심요약
  • 고정비상환비율은 기업이 벌어들이는 수익으로 얼마나 고정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 측정함
  • 대출기관은 고정비상환비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채무 불이행 위험도를 낮게 평가함
  • 기업의 고정비상환비율이 높거나 낮은 원인을 파악하며, 다른 보상비율과 함께 분석에 사용되어야 함

고정비상환비율(FCCR)의 계산법

* 세전 고정비용은, 기업의 매출 판매량과 관련 없이 발생하는 다양한 고정비용의 세금 공제 전 비용입니다.

고정비상환비율(FCCR)은 무엇을 알려주나요?

손익계산서에는 기업의 매출과 영업 및 영업외 비용들이 포함됩니다. 일부 비용들은 변동원가이며 특정 기간의 판매량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매출이 증가할수록 변동 비용도 함께 증가하게 됩니다. 이외에도 기업의 판매량과 관련이 낮으며, 고정적으로 발생하는 비용들이 있는데, 이러한 고정비용에는 장비 리스 지급, 보험금 지급, 급여, 이자비용 등이 포함됩니다. 고정비사완비율은 특정한 비용 뿐만 아니라 고정비용으로 분류되는 모든 비용을 포함하므로, 더 넓은 의미로 기업의 재무안정성을 측정합니다.

대출기관들 또는 채권 분석가들은 고정비상환비율(FCCR)로 기업이 부채 상환에 사용할 수 있는 현금 흐름의 양을 분석합니다. 고정비상환비율이 낮으면, 기업이 고정비용을 지불할 능력이 부족하다고 평가됩니다. 이러한 채무 불이행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많은 대출자들은 다양한 보상비율을 활용하여 기업의 추가 차입 가능성 및 상환 능력을 판단합니다. 경쟁사 보다 고정비를 빨리 갚을 수 있다는 것은 회사가 효율적 운영을 하고 있으며 충분한 이익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의미합니다. 이러한 회사가 자금을 빌리는 것은 회사가 재무적 위험에 처한 것이 아니라 성장을 위해서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고정비상환비율 분석의 한계점은 무엇인가요?

고정비상환비율은 신규 및 성장 기업의 급격한 자본 변화를 고려하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신규 및 성장 기업은 비용과 자본투입이 활발하게 발생되기 때문에 영업비용과 비현금성 비용(예: 감가상각비)이 많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비용이 고정비상환비율에 모두 포함되므로, 비율이 낮게 계산됩니다. 만약 다른 지표와 함께 고려되지 않으면 기업의 재무부담도를 파악할 때 잘못된 판단을 내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은행이 대출 받을 회사의 신용도를 평가할 때 고정비상환비율과 다른 재무지표 및 비율을 활용하여 기업의 재무 상태를 완전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