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Enterprise Value, EV)

기업가치 (Enterprise Value)는 회사의 핵심 비즈니스의 가치를 의미합니다. (가치는 해당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자산으로부터 창출되는 현금흐름의 현재가치로 계산됩니다.)

핵심요약
  • 기업가치는 회사의 핵심 비즈니스의 가치를 의미함
  • 기업가치는 기업에 투입된 총 자본에 비핵심 자산을 차감하여 계산됨
  • 기업간 비교분석 및 M&A를 위해서 시가총액 보다 기업가치 계산이 더 좋은 척도임

기업가치(Enterprise Value, EV)의 계산식

  • 시가총액은 현재주가 x 완전 희석화 된 주식 수로 계산됩니다. 우선주가 발행된 경우 계산에 포함합니다. 우선주는 보통주와 달리 일정한 배당을 지급하며 재무상태표에서 자본으로 분류되나, 자본보다 자산 및 수익 청구권에 우선 순위를 갖습니다.

  • 이자비용 발생 부채는 단기차입금, 유동성 장기차입금, 장기차입금, 금융리스 등을 모두 포함합니다.부채의 시장가치를 알 수 없는 경우에는, 부채의 장부금액을 사용하려 계산할 수 있습니다.

  • 비지배지분은 기업이 종속기업들에 대한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지 않을 때 발생합니다. 기업이 보유하고 있지는 않지만, 기업가치 배수와 대응하여 일관적인 계산을 하기 위해서 더합니다. 손익계산서 상 비지배지분에 대한 금액은 당기순이익에서 차감되기 때문입니다.

  • 비영업자산(Non Operating Asset, NOA)은 기업의 핵심사업과 관련이 없는 자산과 기업의 초과현금 보유량을 포함합니다. 초과현금 보유량에는 단기 투자금융자산, 유가증권, 기업어음, 단기금융자산투자신탁 등이 있습니다. M&A 계산에서는 초과현금 보유량이 아닌 총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론적으로 인수를 하는 회사는 인수 가격의 일부를 상환하기 위해 현금을 즉시 사용할 것으로 가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금성 자산은 배당금을 지불하거나 부채를 상환하는 데 즉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기업가치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업가치(EV) vs. 시가총액(Market Capitalization)

두개의 개념은 종종 “가치”라는 단어로 혼용되어서 사용됩니다. 비슷해 보이더라도 두 개념은 위의 계산식에 나와있듯이 매우 다릅니다.

예를 들어, 경영진이 본 기업과 경쟁사를 비교하려면 시가총액이 아니라 기업가치를 봐야합니다. 왜냐하면 기업이 영업활동을 위해 투입한 자본은 자기자본 외에도 차입급 잡노도 포함되기 때문입니다. 경쟁사의 시가총액은 10억 달러이지만 부채는 5억 달러라고 가정하면, 기업가치는 15억 달러입니다. 본 기업의 시가총액이 동일하게 10억 달러일 수도 있지만 부채가 없고 보유중인 현금은 5억 달러이면, 기업가치는 5억 달러가 될 것입니다. 즉, 경쟁사는 운영을 위해서 총 15억 달러를 투입했고, 규모의 차이가 3x 수준이기 때문에 1 대 1의 직접적인 비교분석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추가로, 경쟁사를 인수하려고 한다고 가정해 봅시다. 시가총액으로 볼 때, 경쟁사를 인수하기 위한 인수 가격이 10억 달러 처럼 보이지만, 인수는 회사가 부채와 자산을 모두 매입하는 것이므로 기업가치로 계산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따라서, 시가총액 보다 기업가치가 합병 또는 인수 시 회사의 가격을 평가하는 더 정확한 척도입니다.

개념의 이해를 돕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