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자본비율(Debt to Equity, D/E)

부채자본비율(Debt to Equity, D/E)은 기업이 현재 보유중인 자산을 취득하기 위해 얼마만큼의 부채를 사용했는지 알려주는 재무 레버리지 지표로, 기업의 재무 의사결정의 기준으로 활용되는 중요한 지표입니다.

핵심요약
  • 부채자본비율(D/E)은 기업이 보유중인 자산을 얻기 위해 얼만큼의 부채를 사용했는지를 알려줌
  • 높은 부채자본비율은 회사가 높은 부채를 가지고 있고 공격적인 자금조달을 했다는 의미로 주로 해석됨
  • 산업마다 높고 낮은 부채자본비율은 다르기 때문에 같은 산업에 있는 회사들의 비율을 비교해야 더 정확한 분석을 할 수 있음

부채상환비율(DSCR)의 계산법

분자
Debt(차입금) 뿐만 아니라 기업의 영업 및 영업외 활동으로부터 발생하는 모든 부채(Liabilities)까지 포함

​분모
총 자본

일반적으로 기업의 재무상태표(Balance sheet)에 작성된 총 부채 계정을 사용하여 계산해도 되나, 부채 중 DC 퇴직연금, 자본 중 기타포괄손익누계액 등의 계정과목의 조정이 필요할 수도 있음.

부채자본비율(D/E)이 높을수록 좋나요?

좋은 부채자본비율은 산업의 성격에 따라 달라지나 일반적으로 1 미만의 부채자본비율은 비교적 안전하고 2 이상의 부채자본비율은 위험하다고 봅니다.

높은 부채자본비율은 부채로 공격적인 투자 및 영업자금을 조달했다고 해석될 수 있습니다. 기업이 호황기를 겪고 있을 때, 높은 부채자본비율로 이익극대화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쇠퇴기 또는 불황기로 진입했을 때 높은 리스크로 인해 이익규모가 급감하고, 채무불이행까지 겪게 될 수도 있습니다. 즉, 높은 부채비율은 양날의 검으로 생각할 수 있어요. 부채를 사용하여 자금을 조달하면 부채가 없을 때보다 잠재적으로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재무레버리지로부터 부채비용(이자)보다 더 큰 금액만큼 수익을 증가시킨다면 주주에게 보다 더 많은 이익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은행과 같은 일부 산업은 다른 산업보다 부채자본비율이 훨씬 높습니다.

부채자본비율(D/E)은 기업활동에 어떻게 사용하나요?

부채자본비율 사용할 때 회사가 운영하는 사업과 비즈니스 모델을 고려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산업마다 자본 수요량과 성장률이 다르기 때문에 부채비율의 높고 낮음을 절대적인 기준으로 평가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자동차 제조업 같은 자본집약적 산업은 부채자본비율이 1을 넘는 경향이 있지만, 기술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0.5 정도의 부채자본비율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기업의 비즈니스모델과 최적자본구조를 산정하기 위한 전제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유틸리티(전기&가스) 주식은 시장 평균에 비해 매우 높은 부채자본비율을 가집니다. 유틸리티 기업은 천천히 성장하지만 안정적인 수입을 유지하여 낮은 비용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합니다. 안정적인 수입을 가진 저성장 산업에서 높은 레버리지 비율은 자본의 효율적 사용을 나타냅니다. 소비 필수재나 사이클에 영향을 받지 않는 산업은 더욱 저렴하게 빌릴 수 있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입을 가져서 자본 대비 높은 부채를 가집니다.

부채자본비율을 조정해서 사용할 수 있나요?

기업이 발행한 우선주가 재무상태표 상으로는 자본에 포함되어 있으나 부채로서의 성격이 더 강할 경우, 부채자본비율 중 분자에 포함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기업의 DC형 퇴직연금에 대한 가정이 (보통 주석을 보면 알 수 있음) 공격적인 경우, 가정치를 보수적으로 조정하여 부채를 재계산할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기업이 보유중인 자산에 대한 레버리지인 부채자본비율을 계산하는 방법은 분석가가 얼만큼 보수적/공격적으로 분석하는지에 따라서 조정하여 결과값이 달리질 수 있습니다.

부채자본비율(D/E)이 음수일수도 있나요?

부채자본비율이 음수라면, 그 이유는 자본이 음수이기 때문입니다. (분자인 부채는 음수가 될 수 없음.) 자본이 음수라는 것은 안 좋은 의미와 좋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우선 안 좋은 의미로 생각하면, 기업의 당기손익, 기타포괄손익에서 적자가 발생하여 자본이 음수가 되는 경우입니다. 이는 기업의 영업활동 또는 투자활동으로부터 (실현/평가)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에 자본이 음수이므로 안 좋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기업의 영업 및 투자활동으로부터 이익이 발생하는 중에 자본이 음수가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엄청난 규모의 배당 또는 자사주 매입으로 자본이 음수가될 수 있음. 실제 미국기업의 사례: https://blog.naver.com/frame8717/222345298855)이런 경우, 기업의 자본적자 상태가 기업의 재무위험도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음수인 부채자본비율(D/E)을 활용하여 기업의 재무부담도를 분석할 때는, 자본이 음수인 이유를 반드시 파악한 후 수치가 내포하는 의미를 해석해야 합니다.

개념의 이해를 돕는 관련기사